애플, 아이폰 11 ‘프로·프로맥스' 공개

애플이 10일 사진과 동영상 촬영·편집 기능을 대폭 강화한 신작 아이폰 11 프로와 프로 맥스를 공개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전 세계 미디어 대상 특별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하드웨어 신제품을 선보였다. 또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와 TV 동영상 구독 서비스 '애플 TV+'의 구독료와 서비스 내용 등을 공개했다.

기본 모델인 아이폰11은 퍼플과 화이트, 옐로우, 그린, 레드, 블랙 등 6가지 새로운 색상으로 출시된다. 6.1인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를 지원한다.

후면에는 1200만화소 광각과 초광각(120도) 모듈로 구성된 듀얼카메라를 탑재했다. 저조도 환경에서 자동으로 밝기를 조절하고 노이즈를 줄이는 나이트 모드를 제공하며 동영상 촬영 시에도 부드럽게 화각 조절이 가능하다.

전면 트루뎁스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다. 애플은 슬로우 모션 비디오와 셀피 합쳐친 '슬로피'라는 신조어도 소개했다.

아이폰11에 탑재된 모바일 프로세서는 A13 바이오닉이다. A12 대비 최대 20% 성능을 개선했다. 실시간 사진·비디오 분석을 위한 신경망 엔진과 초당 1조 이상 연산을 처리하는 머신러닝 성능을 갖췄다.

애플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화웨이 P30 등과 비교해 월등히 빠른 CPU와 GPU 속도를 갖췄다고 강조했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각 5.8인치와 6.5인치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미드나잇 그린을 포함해 스페이스 그레이와 실버, 뉴 골드 등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후면에는 1200만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을 탑재했다.

가격은 아이폰11 프로 999달러, 아이폰11 프로 맥스 1099달러다. 13일부터 사전예약을 받으며 미국을 비롯해 30여개 1차 출시국에 20일 공식 판매에 들어간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