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수퍼매파 볼턴 전격 경질…"강한 의견 불일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10일) 존 볼턴(John Bolton)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밤 존 볼턴에게 그가 일하는 것이 백악관에서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이어 경질 배경과 관련, "행정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그랬듯, 나는 그의 많은 제안에 대해 강력하게 의견을 달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존에게 사직서를 요구했다"며 그 사직서가 이날 오전 자신에게 전달됐다고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의 경질은 지난해 3월 22일 임명된 이래 약 1년 6개월 만이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과 이란, 베네수엘라 등 주요 대외정책에 있어 초강경 노선을 주도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차례에 걸쳐 파열음을 빚어왔다.

볼턴 보좌관은 취임 전 북한 선제타격, 이란 체제 전북 등 초강경 입장을 견지해 북한 등으로부터 주요 경계 인물이었다.

볼턴 보좌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밤 사임을 제안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이야기해보자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자신이 볼턴 보좌관에게 사퇴를 요구했으며 사직서가 이날 오전 제출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하는 것으로 보여 사퇴 과정 등을 둘러싸고 논란이 예상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