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한국대사관에 총탄·협박편지 배달…“한국인 나가라”
‘소총 여러 정 있다, 한국인 노린다’ 취지의 협박문 적혀있어
주일본 한국대사관

일본 도쿄 미나토구에 있는 주일 한국대사관에 총탄이 동봉된 협박편지가 배달되는 일이 벌어졌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3일 총탄이 들어있는 협박편지가 지난달 27일 대사관에 배달됐다고 밝혔다. 편지에는 ‘라이플(소총)을 몇정 가지고 있다, 한국인을 노리고 있다’와 같은 취지의 협박문이 적혀있었다고 한다. 편지를 보낸 사람 이름은 적혀있지 않았으며, “한국인은 나가라”고도 적혀있었다. 강제동원이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이 편지에 구체적으로 적혀있지는 않았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경찰이 총탄을 수거해 갔으며 편지를 보낸 이는 아직 체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일 한국대사관에서는 지난 1일에도 60대 우익단체 회원이 대사관 우편함을 파손했다가 현장 경비를 서고 있던 일본 경찰에 체포된 일도 있었다. 3월에도 20대 일본인 남성이 한국대사관 우편함을 주먹으로 쳐 찌그러뜨린 일이 있었다.

한-일 관계가 악화하면서 혐한 보도도 늘고 있다. 일본 주간지 <주간 포스트>는 최근 ‘귀찮은 이웃에게 안녕. 한국 따위 필요 없다’라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냈다. 이 매체는 ‘혐한이 아니라 단한(한국과 관계 단절)’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로 한반도 위기’ ‘화를 참지 못하는 한국인이라는 병리’ 따위의 글을 실었다.

이 잡지에 에세이를 기고하고 있는 소설가 후카자와 우시오는 비판이라기보다는 저주에 가까운 이런 글들을 본 뒤 연재를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사상가인 우치다 다오루도 “앞으로 (이 매체를 발행하는) 쇼가쿠칸과는 일을 하지 않겠다”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에 올렸다.

파문이 일자 쇼가쿠칸은 2일 일본 내 비판을 의식해 “혼미한 일-한 관계에 대해 여러 시뮬레이션을 해본 것이지만 여러 비판을 받았다”며 “사죄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누구에게 사죄한다는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일본에서는 다른 잡지들도 혐한 분위기에 편승한 기사를 특집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