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권총·일부 소총용 탄약 판매 중단

미국 최대 소매업체 월마트가 권총과 일부 소총용 탄약 등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워싱턴포스트, CNN 방송 등이 오늘(3일) 보도했다.

월마트의 CEO인 더그 맥밀런(Doug McMillon )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총기와 관련된 회사의 새로운 정책을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텍사스와 미시시피의 월마트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은 뒤 월마트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월마트는 이날 현재 재고가 소진되면 모든 권총과 총신이 짧은 소총용 탄약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총신이 짧은 소총용 탄약에는 군용 무기에 쓰일 수 있는 0.223인치 구경과 5.56㎜ 구경 탄약도 포함된다.

이들 탄약의 판매 중단으로 미국 탄약 시장에서 월마트의 시장 점유율은 현재 20%에서 6∼9%로 떨어질 것으로 이 업체는 예상했다.

월마트는 또 미국 내에서 유일하게 권총을 팔아온 알래스카에서도 권총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월마트는 고객들에게 자사 매장에서 총기류를 드러내놓고 소지하지 말도록 요구하겠다고도 밝혔다.

더그 맥밀런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현 상황이 수긍하기 어렵다는 것은 명백하다"며 "이번 결정이 우리 고객 일부에게 불편을 끼치겠지만 그들이 이해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과 의회에 더 엄격한 신원 조사 같은 상식적인 조치들을 내놓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월마트는 미국 내 4천750개 점포 가운데 약 절반에서 총기를 판매해왔다.

월마트는 그러나 앞으로도 총신이 긴 사슴 사냥용 소총과 산탄총, 사냥 및 스포츠 사격용 총기류와 탄약은 계속 판매할 계획이다.

텍사스 엘패소의 월마트 등에서 최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하면서 총기 규제 옹호론자나 정치인, 월마트 직원 등은 월마트의 총기 판매 정책에 변화를 요구해왔다.

월마트 역시 그동안 총기 판매 규제를 까다롭게 강화해왔다.

1993년부터 알래스카를 제외한 지역에서 권총 판매를 중단했고, 2015년에는 돌격형 소총의 판매를 단계적으로 중단했다. 또 지난해에는 총기 구매를 위한 최소 연령을 18세에서 21세로 올리기도 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