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벌랜더, 개인 통산 3번째 노히트노런
노히트노런 달성한 벌랜더 [USA투데이=연합뉴스]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개인 통산 3번째 노히트노런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굳히기에 들어갔다.

벌랜더는 1일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2-0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9이닝 동안 무피안타 1볼넷 14탈삼진을 기록했다.

2007년 밀워키 브루어스, 2011년 토론토 전에 이은 세 번째 개인 노히트 노런 기록이다.

벌랜더는 이날 승리로 올 시즌 17승(5패)을 마크했다. 평균자책점은 2.56으로 떨어졌다. 그는 다승, 평균자책점, 최다 탈삼진(257개) 등 주요 지표에서 아메리칸리그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벌랜더는 1회 말 카반 비지오에게 볼넷을 허용해 퍼펙트를 놓쳤다. 그는 2회부터 9회까지 8이닝 연속 삼자 범퇴를 이어갔다. 상대 팀 선발 출전한 타자 중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제외한 모든 선수에게 삼진을 뺏었다.

벌랜더는 최고의 피칭을 이어갔지만, 이날 경기는 접전으로 전개됐다. 휴스턴 타선은 토론토 마운드에 꽁꽁 묶이며 8회까지 한 점도 뽑지 못했다. 

벌랜더의 대기록을 도운 건 신인선수 아브라함 토로였다. 토로는 9회 초 마지막 공격 2사 3루에서 결승 좌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