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rricane 'Dorian' Update] 카테고리 5로 격상... 캐롤라이나로 방향 틀 듯
허리케인 '도리안'의 예상 이동 경로. /미국립해양대기국(NOAA) 

미 기상당국은 오늘(1일) 아침 허리케인 도리안의 강도가 5등급으로 강해져 가공할만한 파괴력을 갖췄다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에 있는 미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도리안이 현재 시속 160마일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NHC는 도리안이 1일 오전 8시(미 동부시간) 현재, 바하마 그레이트 아바코 섬에서 34마일, 플로리다 남단 웨스트팜비치에서 22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시속 8마일의 느린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하마에서는 관광호텔들이 문을 닫았으며 주민들은 집안에서 허리케인에 대비하고 있다. 주민들은 학교나 교회 또는 보호소로 대피한 상태다.

미 기상당국은 도리안이 바하마를 통과한 후 북쪽으로 진로를 바꿔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로 향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기상당국은 플로리다주와 조지아주는 강풍과 폭우로 홍수를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NHC의 현재 도리안의 진로예측에 따르면, 버지니아에는 이번 주말인 5일경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