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가 대니엘 강과 연장 접전 끝에 BMW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2년만에 LPGA 우승

장하나(27)가 부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총상금 23억4000만 원)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장하나는 27일 부산 기장군의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 6,72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약 23억4000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장하나는 대니엘 강(미국)과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진출했고 연장 세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버디를 잡아 우승을 확정했다.

장하나는 KLPGA 투어 시즌 2승이자 통산 12승을 거뒀고, LPGA 투어에선 2017년 2월 ISPS 한다 호주 여자오픈 이후 2년 8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했다.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 비회원이 우승할 경우 다음 시즌 LPGA 투어 풀 시드가 주어지지만, 장하나는 이미 다시 돌아가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장하나는 18번 홀에서 이뤄진 연장 첫 홀에서 3.5m 파 세이브에 성공해 승부를 연장 2차전으로 끌고 갔고, 10번 홀(파4)에서 이뤄진 세 번째 연장에서 두 번째 샷을 핀 뒤 1.5m 버디를 잡아 우승을 확정했다.

아버지의 고향에서 우승에 도전한 대니엘 강은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잡는 폭발적인 버디 쇼를 펼치고도 아쉽게 준우승을 기록했다.

양희영이 3위(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에 올랐고, 전인지와 이소미가 12언더파 276타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루키 임희정과 김민선이 공동 6위(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한편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 올해의 선수를 확정했다. 박인비(2013년), 박성현·유소연(2017년)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네 번째 쾌거다.

[코리안 포스트]

[사진=KLPGA]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