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성황리에 폐막됐다
전 세계 4,400여명 참석... 2억 달러 상담 실적 기록

지난 22일(화)부터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린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3일간의 공식일정을 마치고 24일(목) 저녁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 세계 52개국 4,4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한상과 함께, 새로운 100년’이라는 주제로 달라진 한상의 위상과 네트워크를 선보이고 실제 비즈니스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내실화하면서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24일(목) 오후 6시부터 진행된 폐회식은 여수시립합창단의 공연을 시작으로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환송사 및 답례사 △장학금 전달식 △차기 개최지 홍보영상 상영 △한상기 전달식 △폐회사 및 환송만찬 △피날레 공연 등으로 공식 행사를 마무리했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한상과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 100년의 비전을 널리 확산했다는 점에서 큰 자부심과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경제인들이 참가하고 싶은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비즈니스 성과 또한 두드러졌다. 313개의 부스가 들어선 기업전시회와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 등 다각적인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통해 12,341건의 상담이 이뤄지고 1억 9,692만 달러(24일 오후 7시 기준)의 비즈니스 성과를 기록했다.

그밖에 올해 처음 마련한 소통 프로그램인 ‘한상 CEO특강’과 ‘한상 비전콘서트’, 한상기업 청년채용 인턴십 등에도 많은 참가자들이 관심을 보이며 한상대회를 즐겼다.

미주에서는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미주 한인식품주류협회, 미주 뷰티협회 등에서 대규모 사절단을 구성해 참석했다. 각 단체는 지자체, 연구소 등과 MOU를 체결하고 단체관광에 나서는 등 한상대회를 비즈니스 교류 뿐아니라 회원들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는 계기로 삼고 있다.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강영기 총회장 및 50여 명의 경제사절단은 인천광역시-국회 방문-대전상공회의소-한남대학교-충청남도-광주 청소년보호관찰소 우리집 방문 등 6박 7일간의  별도 일정을 소화했다.

내년 제19차 세계한상대회는 내년 10.28(수)~10.30(금) 부산에서 개최된다.

KACC-Hansang-201903

KACC-Hansang-201905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