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산불에 비상
와인 산지인 소노마 카운티 비상사태 선포
캘리포니아 산불 © 뉴스1

캘리포니아주는 25일  북부에서 발생한 산불로 주민 대피령을 내리고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CNN 등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쪽으로 약 65km 떨어진 산타 클래리타 인근에서 발생한 '틱 파이어'(Tick Fire)로 인해 LA카운티에서만 1700헥타르(ha)가 불에 탔으며 6개의 건물이 전소됐다고 밝혔다.

LA 카운티 당국은 이번 산불로 5만명이 대피한 상황이며 이는 산타 클래리타에서 발생한 대피 상황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현재 캘리포니아 산타 클래리타와 샌퍼낸도 밸리의 모든 학교에 이날 휴교령이 내려졌다.

소방관 600여명이 14개 고속도로의 일부 구간을 폐쇄하고 화재 진압에 애쓰고 있으나 현재까지 진압률은 약 5%에 불과하다. 

한편 캘리포니아주 북쪽의 소노마 카운티에서도 지난 23일 '킨케이드'(Kincade)라 명명된 산불이 발생, 현재까지 약 1만2000헥타르(ha)와 49개 건물이 불에 탔고, 2000명이 대피했다.

소노마 카운티는 캘리포니아의 대표적인 와인 산지로 개빈 뉴섬 주지사는 화재 진압을 돕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통신에 따르면, 킨케이드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현지 관계자들은 전력회사인 PG&E의 송전탑 부근에서 폭발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PG&E 측은 해당 송전탑이 지난 2년간 네차례 정기 점검을 받았고,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건조한 여름이 지나고 서쪽으로 불어오는 뜨겁고 건조한 바람으로 인해 가을에 산불이 자주 발생한다. 지난해 11월에도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캠프파이어'(Camp Fire)라 명명된 산불이 발생, 최소 85명의 목숨을 앗아가 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록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