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중년의 가슴에 찬바람이 불면
이채

중년의 가슴에 찬바람이 불면

날마다 덮는 건
밤마다 덮는 이불만이 아닙니다
떨어지는 꽃잎에 잊혀진 사랑도 덮고
소리없는 가랑비에 그리운 정도 덮고
구름 위의 꿈도 덮고 산새 좋은 가슴도 덮습니다

오는 해는 늘 하늘에서 뜨는데
지는 해는 왜 가슴으로 내리는가
눈물이 나는 밤엔
별빛마저 흐려지니
침침해진 시야에 아득한 세월입니다

중년의 가슴에 찬바람이 불면
다가오는 것보다 떠나가는 것이 더 많고
가질 수 있는 것보다 가질 수 없는 것이 더 많고
할 수 있는 일보다 용기없는 일이 더 많아
어제 같은 지난날이 그립기만 합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강물도 넘치지 않을 가슴은 넓어졌어도
그 가슴에 찬바람이 불면
왜 이렇게 눈물은 깊어만 지는지
지나온 세월이 그저 허무하기만 합니다

 -이채의 제8시집 ‘중년의 고백’에서-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