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다음'이 연예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내년 댓글 전면 폐지도 검토…"댓글 부작용 인정해야"
[사진=KBS 캡처]

국내 대형 포털인 다음(Daum)이 최근 악성 댓글 논란에 대한 해법으로 연예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과 관련한 실시간 검색어도 손보기로 했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25일 판교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이달 안에 PC·모바일 다음의 연예 기사에 붙는 댓글을 잠정 폐지할 계획이다.

여 대표는 "사회나 정치 뉴스와 달리 연예 뉴스는 인물 그 자체를 조명하는 면이 강하다"며 "개인에 대한 악성 댓글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이유로 진행하게 됐다"며 연예 뉴스 댓글 폐지 이유를 부연했다.

이는 최근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사망을 계기로 악성 댓글이 사회적 문제로 다시 주목받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카카오는 또 카카오톡 '#탭' 안에 있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는 이날 삭제하고, 포털 다음에서 인물을 검색할 때 뜨는 관련 검색어는 올해 안에 없애는 등 실시간 검색어도 손본다.

여 대표는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검색어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실시간 이슈검색어도 재난 등 중요한 사건을 빠르게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알 수 있게 하려는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개편할 것"이라며 "실시간 서비스에 대해서 폐지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앞으로 댓글의 혐오·인격 모독성 표현 등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실시간 이슈 검색어와 검색어 자동 완성 기능 등도 인격권 보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또 내년 상반기에는 다음 뉴스 서비스 전체를 구독 기반으로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여 대표는 "오랜 논의를 거쳐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자는 방향을 잡았다"며 "그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새 뉴스 서비스는 언론사 기사뿐 아니라 인플루언서가 만드는 콘텐츠와 블로그 글 등도 개인의 취향에 맞춰 제공될 수 있도록 꾸밀 방침이다.

카카오는 뉴스 서비스를 개편하면서 댓글 서비스 전면 폐지와 언론 자율권 부여 등도 검토하고 있다.

여 대표는 "댓글 서비스의 시작은 건강한 공론장을 마련한다는 목적이었으나 지금은 그에 따른 부작용 역시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비즈니스 측면에서 보자면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이번 결정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조금 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갈 수 있는 방법의 시작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