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위 1% 부자 되려면 연소득 50만 달러 이상은 돼야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미국에서 상위 1%의 부자에 속하려면 연간 6억원을 벌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cbs뉴스가 17일 보도했다.

미 국세청의 최신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으로 부자 클럽에 가입할 수 있는 요건은 연소득 51만5천371달러(6억870만원)였다.

기준선이 2016년보다 7.2% 올라간 것이다. 이를 충족한 납세자는 140만명 정도로 집계됐다.

상위 0.001%에 속하는 슈퍼리치의 반열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연간 최소 6천340만 달러(748억원)를 벌어야 한다.

부자 클럽의 문턱이 높아진 것은 2017년에 세제개혁이 이뤄져 고소득자들이 감세 혜택을 받은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캘리포니아 주립 버클리대학의 에마뉴엘 사에즈, 가르빌 주크먼 교수가 최근 펴낸 연구서에서도 세제개혁을 꼬집고 있다. 이에 따르면 400대 부자들의 경우 연방세와 주세, 지방세를 고려한 종합 소득세율이 23%로 내려가 중하위층의 24.2%를 밑돌고 있다는 것이다.

빈부 격차는 민주당의 후보들이 선거 공약에서 크게 비중을 부여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사로, 버니 샌더스와 엘리자베스 워런 등은 부유세 도입을 외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