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웃고 골드만삭스 울상

미국 양대 투자은행인 JP모건과 골드만삭스 3분기 실적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15일 미국 `빅2`로 통하는JP모건과 골드만삭스가 3분기 실적을 발표한 결과 JP모건은 전년대비 8% 증가한 91억 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순익을 기록한 데 비해 골드만삭스는 3분기 순이익이 18억 달러에 그치며 전년 대비 27% 급감한 수치를 발표했다. 골드만삭스 실적은 시장의 전망치를 밑도는 수준으로 3분기 총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6% 급감한 83억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JP모건의 깜짝 실적은 투자은행 부문에서 발생한 실적에 힘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JP모건이 위워크 등의 악재와 가치가 불안정한 기업으로부터 거리를 둔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골드만삭스는 위워크와 우버 관련 투자에서 막대한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대출 부문의 순이익은 40%나 감소했다. 스테판 셔 골드만삭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차량공유업체 우버, 의료기기 업체 아반토 등의 투자에서 2억 6700만달러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영국 신문 가디언에 따르면 위워크는 이번 주 최소 2000명을 해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체 직원 1만5000명의 13%에 달하는 수준이다.

다만 최대 실적을 기록한 제이미 디몬 JP모건 CEO는 최근의 글로벌 경기 둔화와 관련 "당연히 경기침체가 다가오고 있다. 우리가 모르는 것은 그게 곧 일어날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뉴욕타임스(NYT)는 해당 발언과 관련해 "가장 시끄러운 낙관주의자였던 대형은행들이 조용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