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홍콩인권법' 통과에 중 '강력한 반격' 예고
중 외교부 "외부세력 간섭 용납 못 해"… 시위대는 "민주주의 승리" 환호
15일 미국 하원의 법안 통과를 지지하는 홍콩 시위대가 미국 성조기를 들고 거리에 모여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법안을 통과시키자 중국 정부가 "강렬히 분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이 외교적 수사에서 `분개`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격한 반응을 보인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양국은 무역전쟁에 이어 인권 문제로 또다시 격돌하고 있는 모양새다.

1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겅솽 중국 외교부는 대변인은 이날 “강렬히 분개하며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깨뜨리고, 중국 발전을 견제하려는 음흉한 속셈을 드러냈다“고 격앙된 표현을 사용하며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번 법안 통과는 미국이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에 있어서 대단히 위선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시위대가 방화하고 상가를 부수고, 경찰에 폭력을 행사하는 범죄를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로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어떤 세력의 내정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만약 법안이 최종적으로 통과된다면 강력한 대응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하원은 전날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재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홍콩인권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그러나 홍콩인권법은 특별우대조치 지속 여부가 매년 재평가될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이는 홍콩을 해외 투자 경유지로 삼는 중국에는 압박이 될 수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법안 통과와 관련해 “중국과의 무역 마찰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언제나 인권 보호를 지지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