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투자한 메트로시티은행 나스닥 상장
지난 8일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열린 '오프닝 벨' 타종 행사에 참석한 백낙영 회장(사진 오른쪽부터 4번째) 등이 타종후 박수를 치며 환호하고 있다.

애틀랜타 지역 한인들이 투자한 메트로시티은행(회장 백낙영·행장 김화생) 지주회사인 뱅크셰어스가 지난 8일 뉴욕증시 나스닥에 상장됐다.

백 회장과 김 행장은 이날 증권거래소 개장을 알리는 '오프닝 벨' 행사에 참여해 타종했다.

백 회장은 타종 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스닥 상장은 임직원들이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며 "주식 유동성이 커졌고, 월스트리트의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 내 한인 은행의 나스닥 상장은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 퍼시픽 시티뱅크, 오픈뱅크에 이어 이번이 5번째다.

지난 2006년 설립돼 미국 내 19개 지점을 둔 메트로시티은행은 총자산 15억2천만달러(약 1조8천171억원), 자본금 1억8천430만달러(3천억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