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출루 활약' 최지만, 벌랜더에게 3볼넷…탬파베이 ALDS 2승 2패
탬파베이, 휴스턴 4-1로 완파하고 5차전 외나무다리 승부
6회 좋은 수비 펼친 1루수 최지만 [로이터/USA 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금강불괴’ 저스틴 벌랜더(36·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3볼넷을 얻어내는 등 4출루로 맹활약하며 팀의 대반전을 이끌었다. 탬파베이는 벼랑 끝 승부를 4-1로 잡아내며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 3승제)를 5차전까지 끌고 갔다.

최지만은 8일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ALDS 4차전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전날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으로 장타력을 선보인 최지만은 1회부터 벌랜더를 상대로 6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2번 타자 토미 팜(31)의 2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던 탬파베이는 후속 타자들의 안타 행진에 힘입어 최지만이 홈에 들어오며 3-0 리드를 잡았다. 최지만은 2회에도 7구까지 가는 승부로 볼넷을 얻어내며 벌랜더를 흔들었다.

백미는 4회였다. 선두타자 윌리 아다메스(24)가 달아나는 1점 홈런을 터뜨린 후 2사 상황에서 들어선 최지만은 이번에도 6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그러자 AJ 힌치 휴스턴 감독이 직접 등장해 벌랜더의 교체를 지시했고 벌랜더는 허무한 표정으로 공을 바닥에 한 번 튕긴 후 마운드를 떠났다. 3과3분의2이닝 4실점. 지난 5일 1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 투구를 선보인 벌랜더를 당겨 쓰며 4차전에서 경기를 끝내려던 휴스턴의 작전은 자충수가 됐다.

최지만은 벌랜더가 던진 84구 중 19구를 책임지며 강판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전날 4홈런으로 휴스턴을 맹폭한 탬파베이는 이날 경기에서도 2홈런 포함, 13안타를 몰아치며 화력을 자랑했다. 벌랜더와 게릿 콜(29), 잭 그레인키(36)까지 역대급 1·2·3 선발을 자랑하며 우승 후보로 꼽히는 휴스턴이지만 그레인키와 벌랜더가 모두 홈런에 무너지며 위기에 몰렸다. 11일 열리는 5차전엔 콜이 나선다.

2019년 총연봉 6417만 달러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최저 연봉 구단인 탬파베이는 1억 6830만 달러(8위)로 연봉 차이가 월등한 휴스턴과 대등한 승부를 펼치며 머니볼의 반란을 일으켰다. 탬파베이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ALCS·7전 4승제)에 진출하게 되면 2억 1801만 달러(3위)의 뉴욕 양키스와 붙게 된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