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두달 만에 미국 아그레망 받아
주미 정무공사엔 문승현 체코대사 임명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연합뉴스]

지난 8월 9일 주미대사에 내정됐던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주말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받은 것으로 9일(한국시간) 확인됐다. 아그레망을 신청한 지 무려 두 달 만으로 보통 길어야 6주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늦게 받은 셈이다. 현 조윤제 주미대사의 경우 43일 만에 아그레망을 받은 바 있다.

정부 소식통은 “이 의원이 지난 토·일요일 사이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을 받았다”며 “곧 외교부가 국내 발령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어 “외교부가 정식 발령을 내면 이 의원의 비례대표 의원직 승계를 위한 민주당 사무국의 관련 절차도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이 정식 발령이 나 민주당을 탈당하면 민주당 비례대표 후순위인 정은혜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이 의원에 대한 국내 발령과 민주당 탈당 절차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민주당 간사였던 이 의원은 아그레망이 늦어지면서 주미대사관을 대상으로 한 국감 반장에 내정됐고, 이에 따라 주미대사 내정자가 주미대사관을 감사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질 뻔했다. 이에 민주당 원내 지도부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외통위로 긴급 배치해 지난 4일 주미대사관 국감에 투입했다. 

외교가에서는 이 의원에 대한 미국 정부의 아그레망이 늦어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야당의 탄핵 공세 등 폭주하는 국내외 현안에 쫓겨 외교 사절에 관한 결재를 미루는 것 아니냐는 관측부터 이 의원이 몇 달 전 한국 언론 인터뷰에서 했던 트럼프 대통령 비판 발언이 문제가 된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다양한 얘기가 돌았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5일자로 주미대사관 정무공사에 문승현 체코 주재 대사를 임명해 현재 워싱턴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