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기대수명, 줄어 78.6세…약물·자살·비만 등 영향
VCU 연구팀 보고서

미국인들의 기대수명(life expectancy)이 다른 고소득 국가와 달리 오히려 더 줄어들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약물 과다복용, 자살, 알코올 관련 질병, 비만 등이 주요 요인으로 지목됐다.

CNN 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 커먼웰스대(VCU) 사회건강센터의 스티븐 울프 교수 연구팀은 어제(26일) 미 의사협회 저널(JAMA)에 게재된 '미국인들의 기대 수명과 사망률, 1959~2017'이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대수명이란 갓 태어난 아이가 앞으로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연령을 말하며 한 나라 국민들의 전반적인 건강 상황을 살필 수 있는 척도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기대 수명은 1959년 69.9세에서 2014년 78.9세로 꾸준히 늘었다. 그러나 2014년을 기점으로 3년 연속 감소해 2017년에는 78.6세를 기록했다.

특히 노동가능인구의 핵심축에 속하는 25~64세 그룹에서 이러한 현상은 눈에 띄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현상의 원인이 해당 연령대 사람들의 약물 남용과 자살, 과음 및 고혈압에 따른 부작용 등에 있다고 분석했다.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이 나이대 성인들의 사망률은 1999~2017년 사이 386.5%나 증가했으며, 비만으로 인한 사망률 역시 114% 올라갔다.

기대수명 감소에는 약물 과다복용, 과도한 음주, 자살, 비만 등의 특정 원인에 의한 25∼64세 성인 사망률이 1990년대 말부터 급격히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줬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연구진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에서 마련한 미국 사망자 수 데이터베이스(USMDB)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얻은 자료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이 나이대 성인들의 사망률은 1999~2017년 사이 386.5%나 증가했으며, 비만으로 인한 사망률 역시 114% 올라갔다. 만성적 간 질환과 간경변증 등 알코올 관련 질병으로 인한 이들의 사망률도 40.6% 증가했다. 자살률도 38.3% 높아졌다.

연구진은 미국의 기대수명 감소 추세가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 봤다. CDC에 따르면 미국 성인들의 71%가량이 비만으로 분류되는 등 기대수명을 낮추는 핵심 동인들이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등 다른 고소득 국가들의 기대 수명은 그간 꾸준히 증가해온 반면, 미국은 1인당 의료 서비스에 지불하는 비용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데도 기대수명이 줄어들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