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 및 역내 평화를 모색하기 위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25일(이하 한국시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됐다.

이번 정상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한국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로,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 이라는 슬로건 아래 26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27일 열리는 한·메콩 정상회의까지 고려하면 한국과 아세안은 이날부터 사흘에 걸친 일정을 소화하며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전엔 첫 행사로 벡스코에서 열린 'CEO 서밋'에 참석했다. 이 행사엔 한국과 아세안을 대표하는 500여명의 경제인이 참석해 상생번영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를 넘어서 아세안과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가 될 것이다. 아세안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함께 성장하는 공동체'를 위해 ▲ 사람 중심의 포용적 협력 ▲ 상생번영과 혁신성장 협력 ▲ 연계성 강화를 위한 협력 등 3대 원칙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는 동아시아의 평화"라며 "제3차 북미 정상회담 등 앞으로 남아있는 고비를 잘 넘긴다면, 동아시아는 진정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날 것"이라면서 지지를 당부했다.

연사로 참석한 국제 투자자 짐 로저스 회장은 "북한의 자원 노동력과 남한의 자본 제조업이 결합해 경제 부흥을 이끌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문화계 인사들이 모인 문화혁신포럼도 성황리에 개최됐다.

방탄소년단을 기획한 방시혁 대표도 연사로 참석해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4차 산업혁명시대 아시아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한·아세안 환영 만찬을 통해 아세안 정상들과 친교를 다진다. 이자리에는 문 대통령과 아세안 9개국 정상 내외 외에도 각국 대표단, 우리측 정부 인사, 5대 그룹 등 경제인과 민간 인사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한다.

다자회의 일정과 동시에 문 대통령은 한국을 찾은 아세안 9개국 정상들과 모두 연쇄 정상회담을 하는 등 양자외교 행보에도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