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만난 교황 “국가간 분쟁, 대화만이 해결 가능”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은 "민족 간, 국가 간 분쟁은 가장 심각한 경우라도 대화를 통해서만 유효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도쿄돔에서 5만명 가량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미사를 마친 뒤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전날 방문한 원자폭탄 피폭지인 나가사키·히로시마와 관련, 원폭에 의한 파괴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과 핵 문제를 다자의 틀 속에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특히 각 나라와 각 민족의 문명은 경제력이 아니라 곤궁한 사람에게 얼마만큼 배려하는지, 그리고 출산율이 높은지와 생명을 키울 능력이 있는지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구는 우리가 젊은 세대로부터 빼앗는 소유물이 아니라 다음 세대에 넘겨줘야 할 귀중한 유산으로 봐야 한다"며 환경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현지 언론은 아베 총리가 일본인 납치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이해와 협력도 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회담 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베 총리와 각국 대사 대표 등이 자리한 간담회에 참석했으며, 여기에서는 핵무기 폐기와 지구 온난화도 의제로 다뤄졌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유일한 피폭국으로서 "핵무기 없는 세계 실현을 위해 국제사회의 대처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6일 도쿄 예수회가 설립한 조치대 방문을 끝으로 3박4일간의 방일 일정을 마치게 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