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한중일 미세먼지 공동연구 발표…“중국 영향은 32%”
12∼3월 고농도 시기 중국 영향 확대

국내 초미세먼지에 대한 중국의 영향은 평균 32%라는 한·중·일 공동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초미세먼지에 대한 한중일 세나라 주요 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한 내용이 담겼있다. 이에 따르면, 국내 미세먼지에서 한국 배출원 자체 기여율은 연평균 51%, 중국발이 차지하는 비율은 32%로 나타났다.

중국의 경우 한국 기여율은 2%, 자체 기여율은 91%로 분석됐다. 같은 기준으로 일본은 중국발이 25%, 한국발이 8%, 자체 기여율은 55%이다.

또 한·중·일 연구진이 2000~2017년 동안 각국의 배경농도 관측지점에서 미세먼지를 장기 관측한 결과, 세 나라 모두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초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의 경우 2015년 대비 한국은 12%, 중국은 22% 감소했다.

그러나 12월∼3월 등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로 한정해 보면 한국의 경우 국외 요인, 특히 중국발 요인의 영향력은 더 확대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올해 2월 27일부터 3월 초까지 고농도 시기에는 국외 기여율이 80%, 그중 중국 기여율이 70%포인트 정도"라고 설명했다.

한·중·일 세 나라 정부가 미세먼지 국외 기여율에 대해 인정하는 연구보고서를 발간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해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측의 반대로 발간이 늦춰졌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중국이 중국발 요인을 30%대로 인정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보고서가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과학적 자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