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 반군에 억류됐던 한국인 2명 등 16명 전원 무사 석방

지난 18일, 예멘 인근 해역에서 나포됐던 한국인 2명 등 선원 16명과 선박 3척이 모두 풀려났다.

외교부는 한국시각 오늘 새벽 0시 40분쯤, 나포된 지 45시간 만에 한국인 2명을 포함한 선원 16명과 나포 선박 3척이 모두 풀려났다고 밝혔다.

석방된 선원과 선박들은 이틀 뒤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준설선 1척과 예인선 2척을 타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소말리아로 가던 중, 예멘 카마란 섬 인근에서 후티 반군에 나포됐다.

사건이 발생하자 정부는 오만에 있던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예멘 인근 해역으로 급파했고, 사건 해결을 위해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예멘, 오만, UAE 등과 긴밀한 공조를 유지했다.

후티 반군 측은 선박이 사전 고지 없이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해 억류했다고 주장하며, 한국 선박이라는 점이 확인되면 풀어주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포 사고가 발생한 예멘 해역은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의 주도권 다툼으로 위험이 상존하는 지역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이 지역을 항해하는 선박과 선원을 대상으로 안전교육과 함께 비슷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