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경력 위조 논란' 미나 장 미 국무부 부차관보 사임

학력 및 경력 위조 의혹이 제기된 미국 국무부의 한국계 여성 고위 관료가 결국 사임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가 18일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미 NBC방송의 보도로 학력을 과장하고 자신의 얼굴이 표지에 실린 타임지를 가짜로 만들었다는 의혹이 불거진 미나 장 국무부 분쟁안정국(CSO) 부차관보가 이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폴리티코가 입수한 사직서에 따르면 장 부차관보는 "현시점에서 도덕적으로, 윤리적으로 유일하게 남은 선택지는 사직"이라고 사유를 밝혔지만, 국무부가 자신을 보호해주지 않았다며 원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나의 자격이나 성품이나 인성을 공격하는, 오로지 빈정거림에 기반한 인격 살인이 자행되고 있는데도 국무부의 상관들은 날 보호해주거나 나서서 진실을 말해주길 거절했고, 내가 나에 대한 거짓 비난에 맞서 답할 기회를 주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국무부 내부 근로 문화와 분위기도 비판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장 차관보의 사임과 관련해 즉각적인 답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NBC는 장 부차관보가 하버드 경영대학원 '졸업생'이라고 밝혔으나 실상은 7주짜리 과정을 이수했으며, 자신의 얼굴이 표지에 실렸다고 내세운 '타임'도 가짜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장 부차관보는 반박문을 내고 하버드에서 학위를 받았다고 주장한 적이 없으며, 타임지 표지도 친구들이 한 예술가에게 자신의 얼굴이 들어간 타임 표지를 만들도록 의뢰하면서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