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 프랑스 문화훈장 두 번째 수훈

세계적인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이 프랑스 정부의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는다.

공연기획사 엔플러그에 따르면 나윤선은 오는 28일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오피시에장(Officier de l’Ordre des Arts et des Lettres)을 수훈한다.

문화예술공로훈장은 프랑스 정부가 프랑스 및 세계 문화 예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주는 것으로, 꼬망되르 (Commandeur), 오피시에(Officier), 슈발리에(Chevalier) 세 가지 등급이 있다.

나윤선은 2009년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장을 받은데 이어 10년 만에 상위 등급 훈장을 받게 됐다.

한국 문화예술계에서 문화예술공로훈장 오피시에는 배우 윤정희(2011), 영화감독 봉준호(2016), 화가 김창열(2017) 등이 수훈했다.

나윤선은 1994년 뮤지컬 ‘지하철 1호선’으로 데뷔했다.  올해 3월 워너뮤직 그룹과 월드와이드 계약을 통해 10집 '이머전(Immersion)'을 발매했으며 다음 달에는 11개 도시에서 전국투어를 개최할 예정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