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벅스 매장이 시카고에 문을 열었다
시카고 '리저브 로스터리' 6호 매장
시카고에 문을 연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6호점 [스타벅스]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벅스 매장이 15일 시카고에 문을 열었다. 6호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이다.

로스팅(커피 원두를 볶는 등의 제조과정)을 내부에서 직접 하는 스타벅스, 로스터리 매장은 지난 2014년 미국 시애틀을 시작으로 뉴욕, 이탈리아 밀라노, 중국 상하이, 일본 도쿄에 문을 열었다.

이번에 문을 연 리저브 로스터리 시카고 매장은 5층짜리 건물을 모두 쓰며, 매장 크기는 3만5000평방피트(약 1000평)로 스타벅스 매장 중에서 가장 크다.

스타벅스-리저브 로스터리-시카고-05

이곳에는 매장 1층에서 로스팅 된 커피 원두를 보관하는 17m 높이의 원통형 커피통이 있는데 투명한 관을 통해 커피가 필요한 각 층으로 이동된다.

위까지 뚫린 매장 중앙에 자리잡은 커피통과 로스팅 과정, 관을 통해 이동하는 커피를 손님들이 보도록 하기 위해 에스컬레이터는 원을 그리며 움직이게 설계됐다.

이 매장에서는 기존 커피뿐 아니라 배럴 에이지드(barrel-aged, 숙성) 커피, 빵류, 칵테일, 여러 기념품 등도 판매한다.

CNBC에 따르면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들은 하루 평균 8000명의 손님이 찾고, 한 사람이 쓰는 돈은 일반 스타벅스 매장의 3~4배 수준이라고 스타벅스는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