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온라인약국 '필팩'에 '아마존 파머시' 브랜드 붙여
[사진=Pill Pack 홈페이지]

아마존이 지난해 인수한 온라인 약국 '필팩'에 '아마존 파머시'란 브랜드를 붙이기로 했다고  CNN이 어제(15일) 보도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7억5천300만 달러에 이 회사를 인수한 뒤 '아마존 회사 필팩'이라고 불러왔으나 이날 '필팩 바이 아마존 파머시'라고 브랜드명을 변경했다. ("PillPack, an Amazon company" to "PillPack by Amazon Pharmacy")

필팩은 처방약을 우편으로 가정에 배달하는 온라인 약국으로, 미국 내 50개 주 전역에서 약국 면허를 갖고 있다.

필팩은 약을 1회분씩 포장해 배송하는데 개별 포장마다 복용 날짜와 시간이 적혀 있어 여러 약을 동시에 복용하는 환자에게 편리하다. 고객들도 나이 든 사람들이나 여러 약을 복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처방약 조제 시장은 규모가 3천300억여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아마존의 경쟁자인 월마트나 코스트코, 타깃은 모두 점포 내 약국을 운영하고 있다.

아마존은 유기농 식품체인 홀푸드와 일부 도시에 오프라인 점포를 갖고 있지만 점포 내 약국은 보유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아마존은 저명 심장 전문의 Maulik Majmudar를 최고 의료 책임자로 고용했으며 이미 개인 상표, 처방전없이 구입할 수있는 의약품(OTC) 판매 및 의사, 치과 의사, 병원에 다양한 의료 용품을 제공하고 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이러한 움직임에 CVS, Walgreen 등 기존 약국 체인들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