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난데없는' 한국 방위비 인상에 미 당국자들 진땀" (CNN)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으로 '난데없이'(out of thin air)  50억 달러를 제시했고, 미 당국자들이 이를 47억 달러로 낮추도록 대통령을 설득한 뒤 금액을 정당화할 근거를 찾느라 분주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어제(14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미 의회의 한 보좌관은 "올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 금액을 갑자기 50억 달러로 올렸는데 이런 숫자를 어디서 꺼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스콧 스나이더 미 외교협회(CFR) 한미정책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를 빌미로  극단적인 방위비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면서 "이는 양국관계에 좋지 않다. (한국으로선) '보호자'·'동맹 파트너' 미국에 대한 신뢰에 의문이 생기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국무부·국방부가 50억달러란 숫자를 맞추기 위해 골몰하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