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 부정선거 논란 끝 ‘사임’

에보 모랄레스(Evo Morales) 볼리비아 대통령이 선거 부정 논란 끝에 14년 가까이 지켜온 대통령직을 사임했다.

지난달 대선 이후 야권의 거센 불복 시위에도 버터왔지만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는 감사 결과 발표에 이어 군과 경찰마저 사퇴를 촉구하자 결국 물러났다.

현지 시간 10일 모랄레스 대통령은 TV연설을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4선 연임에 도전한 지난달 20일 대통령 선거 이후 3주 만이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내 형제자매들과 사회주의 운동 당국자들에 대한 공격을 멈추도록 물러나는 것”이라며 “투쟁은 계속된다”는 말로 연설을 맺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지난달 대통령 선거에서 40%를 득표하며 2위에 10%포인트 앞서 결선 없이 승리를 선언했지만 석연치 않은 개표 과정을 놓고 부정선거 논란이 제기되며 3주째 거센 시위가 이어져 지금까지 3명이 숨지고, 100명 넘게 다쳤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선거 부정 의혹을 일축했지만, 선거 과정에 부정이 있었다는 미주기구의 감사 결과 발표에 군과 경찰의 사퇴 요구가 이어지자 결국 두 손을 들었다.

지난 2006년 이후 볼리비아 첫 원주민 대통령이자 중남미 현역 최장수 지도자였던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로써 13년 10개월 만에 물러나게 됐다.

하지만 사퇴의사를 밝히며 자신이 쿠데타의 희생양이라는 점을 시사함에 따라 볼리비아 내부의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