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음주가 혈액순환에 좋다"는 위험한 착각…심장에는 ‘독’
[사진 출처=widiz]

반주 한두 잔 정도는 혈액 순환에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전문가들은 적은 양이라도 매일 마시다 보면 혈관에 부담을 줘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위험을 높인다고 KBS가 10일 보도했다.

최근 가슴이 두근거려 병원을 찾은 한 50대 남성은 심장이 불규칙하게 빠르게 뛰는 심방세동 판정을 받았다. 3년 전 발병해 수술 치료를 받았는데, 최근 잦아진 음주 탓에 재발한 것이다.

“매일 반주로 소주 1병 이상을 마셨습니다.”

고대안암병원 연구팀이 심방세동 환자 20만 명을 분석한 결과, 매일 술을 마시는 사람은 주 2회 음주자보다 심방세동 발생 위험이 4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은 심장 독성이 있어 계속 술을 마시면 심장 근육이 딱딱해 지게 된다. 이 과정에서 심장 근육 안에 있는 전기회로가 끊기거나 이상이 생겨 심방세동이 생긴다. 심방세동이 생기면 심장이 파르르 떨면서 제대로 수축하지 못하게 되고 혈액이 정체돼 혈전이 생겨 결국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최종일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음주 횟수뿐만 아니라 주량도 중요해 하루 3잔을 넘기면 심장 독성이 급격히 증가한다고 경고했다.

심장 건강을 위해선 과음은 물론 한두 잔의 반주라 할지라도 잦은 음주는 피해야 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