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 1도 내려가면 면역력 30% 뚝…한밤중 외출 삼가야
모자·장갑 착용하면 체온 유지
[사진=depositphotos]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환절기 건강관리에 주의가 요망된다.

사람 몸은 체온이 1도 내려가면 면역력이 30% 정도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추위에 노출돼 체온이 내려가면 몸에서 에너지를 만드는 과정인 대사율이 10% 넘게 감소한다. 이로 인해 몸속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고 쉽게 감기에 걸릴 수 있다. 건강을 유지하는 정상체온은 36~37.5도다. 몸속 열은 숨을 쉬거나 피부를 통해 몸 밖으로 빠져나간다. 겨울철에 몸이 움츠러드는 것은 열을 보호하려는 신체 현상이다.

갑자기 손발이 차게 느껴지거나 오한을 느끼면 추위로 인해 질병이 발병할 수 있다. 혈액이 몸 구석구석을 돌지 못해 발생하는 증상이기 때문이다. 빈혈 또는 탈수 증상이 생겨도 추위를 탄다. 또 감기 같은 감염성 질환이 걸리면 오한이 발생한다. 부쩍 추위를 타거나 그 정도가 심한 경우, 갑자기 체중에 변화가 있으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노인과 어린이는 날씨가 추워지면 저체온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지는 증상이다. 

움직임이 적은 밤에 체온이 0.5도 내려가기 때문에 한밤중 외출은 자제하는 게 좋다. 저체온증 의심환자는 담요나 이불로 몸을 감싸 체온이 올라가면 증상이 사라지지만, 정신을 잃으면 즉시 119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이지현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교수는 "날씨가 추워지면 피부가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수시로 몸을 움직여야 한다"며 "외출할 때 모자나 장갑을 착용하고 여벌의 양말을 챙겨 나가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뉴스1]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