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 총선 결과에 미국인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평등권 헌법수정안' 1923년 의회 발의 후 97년만에 발효 '청신호'

상·하원 스윕을 이룬 버지니아 총선 결과에 미국인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96년 만에 평등권 헌법수정안(ERA·Equal Rights Amendment) 발효에 청신호가 켜졌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어제(6일) 버지니아주가 평등권 수정안을 비준할 38번째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수정헌법이 발효되려면 38개주(50개 주의 4분의 3) 이상이 비준해야 한다.

평등권 수정안이 통과되면 평등, 가정폭력, 임신차별 보호 등에서 여성의 권리가 강화된다. 남성들의 유급 육아휴직 보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평등권 수정안은 1923년 초안이 작성돼 1972년 미국 연방 의회를 통과했으나, 입법 시한인 1979년까지 효력 발생에 필요한 38개 주 이상(50개 주의 3/4)의 비준을 얻지 못했다. 지난해 비준한 일리노이가 37번째 주였다.

지금까지 평등권 수정안을 비준하지 않은 13개 주는 앨러배마, 애리조나, 아칸소, 플로리다, 조지아,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사우스캐롤라이나, 유타, 버지니아 등이다.

버지니아 차기 민주당 상·하원 지도자들은 어제(6일) 저녁 내년 1월 입법부가 소집되면 평등권 수정안을 채택하겠다고 공언했다. 민주당 소속인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는 6일 기자들에게 "우리가 안건으로 상정하면 비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버지니아가 평등권 수정헌법을 통과시킬 다음 차례가 됐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수정안 비준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화당이 버지니아 상원 다수를 차지하고 있을 때 단 한 표 차이로 비준에 실패한 것을 감안해도 이번에 비준은 확실해 보인다.

다만 연방의회가 입법 시한을 무효로 할지, 연장할 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일부 법안 지지자들은 "1789년 발의된 수정헌법 제27조(매디슨 수정안)가 200여년 만인 지난 1992년 비준된 사실에 비춰볼 때 별도 시한 연장은 필요없다"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