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연예인 사진 술병 부착 금지' 검토
건강증진법 시행령 등 개선방안 마련

보건복지부는 4일 술병에 연예인 사진을 부착하지 못하게 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음주로 인한 폐해가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정부 대응이 미온적이라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현재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에서 주류광고의 기준을 정하고 있는데, 보건복지부는 관련 기준을 고쳐 소주병 등에 연예인 사진을 붙이지 못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술병에 연예인 사진을 붙여 판매하고 있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연예인과 같은 유명인들은 아이들과 청소년에게 큰 영향을 미치며 소비를 조장할 수 있기에 최소한 술병 용기 자체에는 연예인을 기용한 홍보를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