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달중 탄핵조사 공개 전환…탄핵사유 추가도 검토
우크라이나 스캔들 외 뮬러특검 '사법방해' 추가 가능성

미국 하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주도하는 민주당이 이달 중 증인 신문 등 탄핵 조사 절차를 공개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1일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달부터 공개 청문회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비공개 증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외압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는 판단에 따라, 증인 신문 등 각종 조사 과정을 공개로 돌려 대국민 여론전에 나서고 탄핵 절차에 본격 착수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표결도 없이 탄핵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위법이라고 공화당이 비판하자 전날 탄핵조사 절차를 명확히 하고 공개 청문회 개최와 증언 공개 관련 규정 등을 담은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펠로시 의장은 지금까지 진행해온 비공개 증언 역시 계속될 수 있다고 밝혀 공개 및 비공개 조사가 동시에 진행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향후 일정에 대해 "시간표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탄핵 조사 단서가 나올지 예견할 수 없다면서 조사가 내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펠로시 의장은 2016년 대선 때 러시아의 개입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보고서에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로 적시된 부분이 탄핵 사유에 추가될 가능성을 거론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은 "뮬러 보고서에 11가지의 사법방해가 있다" "이 중 몇몇은 탄핵사유의 일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민주당의 이런 움직임과 관련해 하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될 경우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이 투표할 것이라는 점을 매우, 매우 분명히 했다" "우리는 탄핵에 대해 준비돼 있다", "민주당이 정신 차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하원 다수를 차지한 민주당이 탄핵소추안을 처리하더라도 공화당이 다수석인 상원에서 이를 부결시킬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그리셤 대변인은 민주당의 탄핵 조사를 "어리석은 탄핵 사기"라고 비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숨길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결백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