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아르헨티나 꺾은 한국 대표팀···16강전 일본과 격돌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아르헨티나를 물리치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에서 ‘숙적’ 일본을 만난다.

대표팀은 1일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전반 42분 오세훈(아산)의 헤딩 선제골과 후반 12분 조영욱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번 아르헨티나전에서 한국은 오세훈(아산)과 이강인(발렌시아)을 투톱으로 내세운 3-5-2 전술 카드를 꺼냈다.

193㎝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을 최전방에 배치해 공중볼 장악을 시도하고, 이강인에게 수비 부담을 주지 않고 사실상 프리롤을 준 것이다. 조영욱(서울)과 김정민(리퍼링)이 공격형 미드필더 조합으로 전진했고, 정호진(고려대)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여기에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로 스리백 라인을 꾸리고, 좌우 윙백에 최준(연세대)과 황태현(안산)이 배치돼 수비 때는 5백으로 두껍게 벽을 쌓았다. 골키퍼는 이광연(강원)이 맡았다.

아르헨티나 골 망을 흔들은 두 골은 모두 이강인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전반 42분 터진 선제골은 왼쪽 측면으로 돌파해 들어간 이강인의 ‘빨랫줄 크로스’를 오세훈이 골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결승골 역시 이강인이 전방으로 길게 투입한 볼이 조영욱에게 연결됐고, 볼을 이어받은 정호진이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깊숙하게 파고든 뒤 땅볼 크로스를 투입했다. 순간 골대로 쇄도하던 조영욱이 수비수의 견제를 이겨내고 왼발슛으로 아르헨티나의 골대에 볼을 꽂았다.

남아공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선방쇼를 펼쳤던 골키퍼 이광연은 후반 22분 수비수의 백패스 실수를 틈탄 아르헨티나 아돌포 가이치의 슛을 기막힌 반사신경으로 슈퍼세이브를 펼치기도 했다. 한국은 후반 43분 아르헨티나의 크리스티안 페레이라에게 실점했지만 협력수비로 추가실점을 막아내며 16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 승리로 승점 6점을 획득한 한국(골득실1)은 아르헨티나(골득실4)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에서 밀리며 조 2위로 16강 진출 티켓을 품었다. 지난 2017년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이다.

한국은 4일 11시 30분(동부시간) 루블린 경기장에서 B조 2위를 차지한 ‘숙적’ 일본과 8강 진출권을 놓고 16강전을 펼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