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브에 낭만 대신 슬픔이…유람선 사고현장 촛불·조화 애도
강변에 차분한 추모…현지시민 "사고 소식에 마음 너무 아파"

화려한 조명에 반짝이는 물결이 무색하게 다뉴브강에는 낭만 대신 슬픔이 흘렀다.

평소라면 유쾌한 웃음과 사랑의 속삭임으로 가득했을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강변은 30일(현지시간) 밤 애도와 추모의 분위기로 차분했다.

교각 주변 곳곳에 현지 시민들이 가져다 놓은 국화와 촛불이 전날 유람선 사고로 숨진 한국인의 넋을 위로했다.챙겨 온 초에 불을 붙이고는 강물과 촛불을 물끄러미 바라본 후 일어선 부다페스트 시민 할란 마뱌르(60)는 기자에게 "한국인을 잘 모르지만 사고 소식에 마음이 너무나 아프다"며 가슴에 손을 얹었다.

실종자 중에 여섯살 소녀도 있다는 말에 마뱌르씨는 눈을 찡그리고 고개를 좌우로 저었다. 

전날 밤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가이드 3명 등 35명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는 대형 크루즈에 들이받혀 순식간에 전복돼 침몰했다. 이 사고로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숨지고 19명이 실종됐다. 헝가리인 승무원 2명도 실종 상태다.

전날 사고의 여파인지 이날 밤에는 크루즈 또는 유람선이 30여분 동안 한두대 밖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야경 투어 선박이 급감했다. 한 외신은 사고 현장을 배경으로 선 채로, 부다페스트의 유람선 관광 100여년 역사에 이런 참사는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차분한 애도 분위기 가운데 밤 9시 30분께 양복 차림의 한국인 일행 10여명이 나타나자 취재진과 시민의 이목이 쏠렸다. 이들은 흰색 버스에서 내려 사고 현장을 둘러보며 지시를 주고받거나 전화 통화를 한 후 약 5분 만에 버스에 올라타 서둘러 그 자리를 떠났다.

부다페스트 시민들이 만든 추모공간에는 눈길도 주지 않았고, 따로 조의를 표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이들은 '한국 어느 기관에서 나오셨느냐'라는 기자의 질문을 외면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국인 일행의 모습을 본 현지 교민은 "여행사(참좋은여행사)에서 파견한 인사와 헝가리 현지 인력"이라고 말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