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최대 전자제품 업체 Best Buy “삼성 갤럭시폴드 사전예약 모두 취소”
베스트바이 “새 출시일 알려주지 않아…고객 위해 취소”

 

미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업체 베스트바이가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새 출시일을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사전 예약을 모두 취소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내부 결함을 파악해 출시일을 재공지하겠다고 밝힌 지 한 달 만의 일이다.

CNN 방송과 <버지>·<테크크런치> 등 정보기술(IT) 매체가 24일 보도한 내용을 종합하면 베스트바이는 23일 고객들에게 공지 이메일을 보내 “삼성이 (출시가 연기된) 갤럭시폴드의 새로운 출시일을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고객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고 그들을 최선의 방법으로 보살펴야 하기기 때문에 삼성 갤럭시폴드 구매 예약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바이는 사과의 의미로 사전예약자들에게 100달러 적립코드를 제공하기로 했다며 “고객들에게 갤럭시폴드를 최대한 빨리 전달하기 위해 삼성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갤럭시폴드 출시일이 기약없이 밀리면서 사전예약이 대거 취소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연방규정에 따라 이달 초 사전예약한 고객들에게 메일을 보내 “31일까지 갤럭시폴드를 출시하지 못할 경우 구매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밝히지 않은 고객들에 한해 자동적으로 예약을 취소한다”는 안내 메일을 발송했다. 갤럭시폴드를 단독판매할 예정이었던 미국 이동통신사 에이티앤티(AT&T)도 오는 6월 13일을 출시일로 잡았다가 이를 삭제했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