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틀에 세균 '득실득실'

얼음 틀은 세척 후 재사용해야 세균 오염을 낮출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날씨가 더워지면 물이나 음료 등에 얼음을 넣어 먹곤 한다. 가정에서는 대부분 냉장고에 있는 얼음 틀을 이용해 얼음을 얼린다. 그런데 얼음 틀에는 물만 얼리기 때문에 자주 세척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얼음 틀은 자주 닦지 않아도 될까?

얼음 틀도 자주 세척해야 한다. 얼음 틀을 씻지 않은 상태로 재사용한다면, 세균에 오염될 얼음을 먹을 수 있다. 흔히 냉동실과 같은 낮은 온도의 환경에서는 세균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리스테리아균은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사멸되지 않는다. 얼음이 녹는 과정에서 리스테리아균이 생장·증식하면서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얼음 틀은 한 번 얼음을 얼리고 난 후마다 세척 후 재사용하는 것이 좋다. 세척만 해도 세균 오염도를 낮출 수 있다.

만약 얼음 틀에 얼룩이나 때가 꼈다면 쌀뜨물을 이용해 제거할 수 있다. 쌀뜨물에 얼음 틀을 한 시간 정도 담가 놓으면 쌀뜨물 속 녹말 성분이 얼룩을 지우고 냄새를 흡수한다. 그래도 얼룩이 사라지지 않았다면 굵은 소금을 뿌리고 솔을 이용해 닦아준다. 식초를 푼 물에 얼음 틀을 20분 정도 놔둔 후, 물로 깨끗이 헹궈 건조시키면 살균 소독 효과도 함께 볼 수 있다.

헬스조선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