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한국 영화사상 첫 황금종려상
배우 송강호(왼쪽)와 봉준호 감독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다. 동시에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을 받은 이래 칸 영화제 무관에 그친 한국 영화계에 9년 만의 상을 안겼다.

2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기생충'은 맨 마지막에 호명되며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영화로서는 최초이자 봉 감독의 칸 입성 5번째, 경쟁부문 진출 2번째 만의 쾌거다. 앞서 봉 감독은 '괴물'(2006, 감독주간) '도쿄!'(2008, 주목할 만한 시선) '마더'(2009, 주목할 만한 시선) '옥자'(2017, 경쟁)로 칸을 밟았다.

봉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 여부는 불투명했다. 올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은 총 21편인데, 이 중 아시아 감독이 연출한 작품은 2편에 불과하다. 프랑스·스페인·벨기에 등 유럽 출신 감독이 만든 영화가 11편에 이르고, 아시아 감독이 연출한 작품은 '기생충'과 중국의 디아오 이난(50) 감독의 '더 와일드 구스 레이크' 뿐이다.

특히 그 어느 때보다 거장들이 경쟁 부문에 초청돼 각축을 벌였다. 황금종려상을 받은 감독들의 작품이 5편으로 전체의 약 25%를 차지했다. '소리 위 미스트 유'의 켄 로치(83), '영 아메드'의 장 피에르 다르덴(67)·뤽 다르덴(65) 형제, '어 히든 라이프'의 테런스 맬릭(76), '메크툽, 마이 러브: 인테르메조'의 압둘라티프 케시시(59),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56) 감독 등이 이미 황금종려상을 받은 감독들이다.

'기생충'의 초반 약세는 프리미어 시사회 후 역전됐다. 131분간의 상영이 끝나고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자 객석은 뜨거운 함성과 함께 약 8분간의 기립박수를 보냈다. 르몽드 등 세계 150여 언론 매체에서 봉 감독에게 인터뷰 요청이 쏟아졌다.

국내외 언론과 평단은 물론 영화계 관계자들 모두 호평을 쏟아냈다. 평론가들의 평점을 집계하는 스크린데일리에서는 3.5점의 점수로 시상식 전 1등으로 마감했다. 또한 미국의 평점 집계 사이트인 아이온시네마도 '기생충'에 가장 높은 점수인 4.1을 매겼다.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은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56)다. 심사위원 8인은 4대륙 출신 8명으로, 남녀 동수로 구성됐다. 심사위원은 배우 엘 패닝(21), 배우 겸 감독 마우모나 느다예, 켈리 레이차트(55) 감독, 앨리스 로르와처(38) 감독, 엔키 비라르 감독, 로뱅 캉피요(57) 감독, 지오르고스 란디모스(46) 감독, 파베우 파블리코프스키(62) 감독 등이다.

'기생충'은 식구들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선생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의 집에 발을 들이게 되고, 두 가족의 만남은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간다는 내용이다. 송강호(50)·이선균(44)·조여정(38)·최우식(29)·박소담(28) 등이 출연했다.

'사회적 불평등에 관한 이야기를 초장르적으로 표현한 블랙 코미디'로 평가된다. 한편 한국 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니스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2012년 김기덕 감독이 '피에타'로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후 7년 만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