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세밀함 부족했다' 한국, 포르투갈에 0:1 패배

공격을 시도하는 이강인. (C)KFA

 

한국이 U-20월드컵 첫 경기에서 포르투갈에 패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FIFA U-20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우승후보로 꼽힌 포르투갈에 0-1로 패했다.

한국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전세진(수원삼성)과 조영욱(FC서울)이 배치됐고, 그 뒤를 고재현(대구FC), 이강인(발렌시아FC)이 자리했다. 최준(연세대), 김정민(FC리퍼링), 황태현(안산그리너스)도 중원에 포진했다. 스리백 라인은 이재익(강원FC),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시티즌)로 꾸렸다. 골문은 이광연(강원FC)이 지켰다.

경기 시작과 함께 한국이 기습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상대 역습에 실점했다. 전반 7분 한국이 공격 기회에서 패스미스가 나왔고, 포르투갈은 조타의 패스 이후 트린캉이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만든 뒤,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분위기는 포르투갈 쪽으로 넘어갔다. 트린캉은 오른쪽 측면을 중심으로 폭넓은 공간을 장악했다. 전반 19분 트린캉의 슛이 다시 한 번 골망을 흔들었지만 다행히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며 0-1 상황은 유지됐다. 포르투갈은 2분 뒤에도 하파엘 레앙의 날카로운 슈팅이 더해지며 한국을 위협했다.

전반을 한 골 뒤진 가운데 마친 한국은 후반 들어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11분 전세진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과는 연결되지 못했다. 이날 경기 한국의 유일한 유효슈팅이었다.

이후 한국은 선수 교체로 변화를 줬다. 후반 13분 정정용 감독은 전세진과 고재현을 벤치로 불러들이고, 엄원상(광주FC)과 오세훈(울산현대)을 투입해 득점 의지를 보였다. 엄원상은 빠른 침투 능력을 두 차례 선보이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포르투갈의 움직임이 둔화된 후반 30분 이후 한국은 상대를 압박하며 공격 기회를 만들었지만 득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패스가 세밀하게 이뤄지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포르투갈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동부시간)남아프리카공화국을 상대로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에 나선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