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운동' 촉발 와인스틴, 4천4백만 달러에 민사재판 종식
성폭행 등 형사재판은 오는 9월 시작

 

여배우들에 대한 성폭행 등으로 #미투운동을 촉발하는 계기가 됐던 미 할리우드의 거물제작자 하비 와인스틴과 피해여성들, 와인스틴 영화사 이사회, 그리고 뉴욕 검찰이 4,400만 달러(약 524억원)에 소송을 끝내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WSJ)이 23일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와인스틴 영화사 공동창립자인 보브 와인스틴의 변호사 애덤 해리스는 미 파산법원의 메리 월러스 판사에게 "22일 원고와 검찰, 피고들 및 보험회사 모두로부터 지지받는 원칙적 경제적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해리스 변호사는 합의가 최종적인 것은 아니라면서도 와인스틴의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상당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며 지난해 파산 신청을 한 와인스틴 영화사의 채권자들에게도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4,400만 달러 가운데 피해자들 보상에 사용되는 것은 3,000만 달러(약 357억원)이며 나머지 1,400만 달러는 법적 비용 등으로 쓰이게 된다. 이러한 돈은 과거 와인스틴 영화사가 가입했던 보험으로부터 나오게 된다.

그러나 이러한 합의는 와인스틴의 성폭행 혐의 등에 관한 형사재판에는 어떤 영향도 줄 수 없다. 와인스틴은 성관계는 모두 동의 아래 이뤄졌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그에 대한 형사재판은 9월 시작될 예정이다.

와인스틴에 대한 민사재판에는 미국과 영국, 캐나다에서 15명이 넘는 여성들이 참여했다.

뉴시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