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 39주기 기념식 참석, “폭력과 학살에 대통령으로서 깊이 사과, 진상규명 국회 나서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민주묘지에서 열린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 왜곡에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두번째 기념식 참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그리고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이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며 “하지만,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9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태우 정부 때 ‘광주 민주화 운동’이 공식적으로 규정됐고 김영삼 정부 때 특별법이 만들어졌다며 “우리는 이미 20년도 더 전에 광주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이루었고, 법률적인 정리까지 마쳤다. 이제 이 문제에 대한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정치권에 촉구했다. 그는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아직 진상조사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