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S10 5G 미국 출시
"미국도 5G 스마트폰 시장 열렸다"... 버라이즌 첫 출시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5세대(5G) 이동통신 모델을 미국에 출시했다. 미국에서도 5G 스마트폰 시대가 열렸다.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오늘(16일) 갤럭시S10 5G를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시 등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버라이즌은 이날 일부 언론을 초청해 갤럭시S10 5G 출시 기념행사를 진행한다.

갤럭시S10 5G는 미국에 출시되는 사실상 첫 5G 스마트폰이다. 버라이즌이 지난달 5G를 상용화면서 사용했던 스마트폰은 모토로라의 '모토Z3'였는데, 이 단말은 LTE 기반에 5G 모듈을 별도로 장착해야 해 온전한 5G 스마트폰으로 보기 어렵다는 평가였다.

갤럭시S10 5G 미국 출고가는 256기가바이트(GB)가 1300달러, 512GB 모델이 1400달러다. 여기에 소비세 10%가 붙는다. 국내 출고가와 비교하면 최대 약 26만원 정도 비싸다.

삼성전자와 버라이즌은 구매 부담을 낮추기 위해 최대 650달러 할인을 제공하는 '삼성 VIP 키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최대 할인을 받기 위해서는 다른 통신사에서 갤럭시S10-5G를 통해 버라이즌으로 옮기고(200달러), 중고보상프로그램(450달러)을 통해 최대 지원을 받아야 한다.

버라이즌은 갤럭시S10 5G 출시로 5G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미국 이동통신사 가운데 가장 먼저 갤럭시S10 5G를 판매하는 버라이즌은 연내 워싱턴D.C.와 애틀랜타, 보스턴, 신시내티, 클리블랜드, 댈러스, 휴스턴, 덴버, 샌디에이고, 캔자스시티 등 20개 도시에서 5G 네트워크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버라이즌은 현재 시카고와 미네아폴리스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1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