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2천만달러 호화 요트 공개
PGA 챔피언십 대회 기간 요트에 머물며 메이저 16승 도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출전을 위해 호화 요트를 동원했다.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채널은 “우즈의 개인 요트 ‘프라이버시호’가 PGA 챔피언십 개최지에서 20km 떨어진 곳에 정박했다”고 보도했다.

PGA 챔피언십은 16일부터 나흘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에서 열린다. 이 코스는 우즈가 2002년 US오픈에서 우승한 장소다. 지난해 US오픈 기간에도 개인 요트에 머물며 대회를 치른 우즈는 이번에도 뉴욕주 오이스터만의 한 항구에 요트를 끌고 왔다.

우즈의 개인 요트 ‘프라이버시호’는 2000만 달러(약 234억)에 이르는 호화 선박으로, 연간 유지비용만 200만 달러에 달하며 승무원 9명이 운항을 담당하고 있다.

길이는 155피트(47.24m), 3층 구조로 면적은 약 180평에 달하며 승객 10명이 머물 수 있는 5개의 침실과 승무원들을 위한 4개의 선실이 마련돼 있다. 다양한 기구를 갖춘 체육시설과 8인용짜리 온수풀, 제트스키 3대와 오션카약 2대, 스쿠터 2대도 갖춰져 있다.

프라이버시호는 1,800마력의 엔진을 장착하고 12,000갤론의 초대형 개스통을 보유해 4000해리(7,408km)를 운항할 수 있다. 이는 타이거 우즈가 거주하는 플로리다 주피터와 롱아일랜드를 왕복하기에 충분한 양이다.

우즈는 지난 2004년 이 배를 구입했으며, 지금은 이혼한 전처인 엘린 노르데그렌과 결혼 후 첫날 밤을 이 배에서 보냈다. 

개인 요트와 대회장을 오가며 대회 준비에 열중하고 있는 우즈는 오는 PGA 챔피언십에서 16번째 메이저 우승에 도전한다. 그러나 우즈가 이 배에 머물며 치른 2006년 US오픈과 지난해 US오픈에서 모두 컷 탈락한 바 있어 이번 PGA 챔피언십에서도 ‘요트 징크스’가 작용하는 게 아니냐는 농담 섞인 우려도 나왔다.

사진=A photo of Tiger Woods' yacht, known as "Privacy." GETTY IMAGE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