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MLB 이주의 선수 선정 쾌거!… 韓 선수 5번째
[LA 타임즈] “사이영상 후보 선두주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오늘 (13일) ‘이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에서 류현진,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와 조지 스프링어(휴스턴)를 공동 선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류현진은 지난주 2경기에서 17이닝을 던지며 1점도 내주지 않는 눈부신 투구로 팀 마운드를 이끌었다. 8일(이하 한국시간) 애틀랜타와 경기에서는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완봉승, 13일 워싱턴과 홈경기에서도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승리를 따냈다.

2경기에서 허용한 안타는 단 5개에 불과했고, 볼넷은 하나 뿐이었다. 반면 삼진을 15개나 잡아내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8일 애틀랜타전에서는 투구 수 93개로 완봉승을 장식, 전설적인 이름인 '그렉 매덕스'를 소환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시즌 5승1패 평균자책점 1.72를 기록하고 있다.

야수 쪽에서는 역시 맹활약한 팀 동료 저스틴 터너가 유력 후보였으나 류현진의 2경기 임팩트가 너무 강렬했다. 류현진은 MLB 진출 후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5월 3경기에서 평균자책점이 0.36에 불과한 류현진은 이 페이스라면 5월 '이달의 투수'도 노려볼 수 있다.

류현진 이전에 ‘이주의 선수’를 수상한 한국인 선수는 4명 있었다. 박찬호(당시 LA 다저스)가 2000년 9월 25일, 김병현(애리조나)이 2002년 7월 15일, 추신수가 클리블랜드 시절인 2010년 4월 20일과 2010년 9월 21일 두 차례, 그리고 가장 근래에는 강정호(피츠버그)가 2016년 9월 12일 수상한 바 있다. 류현진도 드디어 이 타이틀을 추가했다.

한편 파이어스는 노히터 투구를 펼친 것을 인정받았다. 파이어스는 지난 8일 신시내티와 경기에서 9이닝 동안 무려 131개의 공을 던지며 개인 통산 두 번째 노히터를 달성했다. 파이어스는 경력에서 노히터를 두 번 이상 달성한 역대 35번째 투수가 됐다. 스프링어는 지난주 타율 0.519, 출루율 0.563, 장타율 1.148, 5홈런, 10타점의 대활약을 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