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그만' 180개국 유엔협약에 동의
180여개국 바젤협약 개정…규제 대상에 폐플라스틱 포함

 

지구촌 곳곳이 넘쳐나는 플라스틱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가운데 쓰레기 플라스틱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을 막자는 취지의 새로운 유엔협약에 약 180개국이 합의했다고 AFP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개막해 이날까지 이어진 바젤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각국 대표들은 1989년 국제사회가 유해 폐기물을 통제하자는 취지로 체결한 바젤협약(Basel Convention)의 규제 대상에 플라스틱 쓰레기를 포함하기로 했다.

1992년 발효된 바젤협약은 유해 폐기물의 경유·수입국에 사전에 반드시 통보하도록 하고 불법거래가 적발될 경우 원상태로 되돌리도록 규정하고 있다.

롤프 파옛 유엔환경계획(UNEP) 비서실장에 따르면 개정한 협약에 지금까지 약 180개국이 동의했다.

그는 매년 수출 플라스틱 쓰레기 가운데 800만t은 결국 바다에 버려진다면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는) 가장 시급한 세계의 환경 이슈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국제 보건환경단체 네트워크인 IPEN은 이제 개발도상국들이 선진국의 플라스틱 쓰레기 투기를 거부할 권한을 갖게 된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과 캐나다 같은 선진국들은 혼합된 유해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재활용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최근까지 아시아의 개발도상국 등에 수출해왔다.

하지만 오염된 혼합 쓰레기는 사실상 재활용이 불가능해 현지에 버려지거나 그냥 불태워진다고 IPEN 과학고문인 사라 브로쉐는 지적했다.

그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쓰레기 일부는 바다로 흘러 들어가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

실제 최근에는 해양동물들이 바다로 흘러 들어간 플라스틱을 먹이로 착각, 잔뜩 집어삼키면서 폐사하는 경우가 속속 보고되면서 경계의 목소리가 커졌다.

연합뉴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