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 베이비 이름은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윈저’
▲ 엘리자베스 2세(왼쪽 세 번째) 영국 여왕이 8일(현지시간) 런던 서부 윈저성에서 해리 왕자의 아들을 보고 있다. (런던 EPA/연합뉴스)

 

영국 해리(34)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37) 왕자비 사이에서 지난 6일 태어난 ‘로열 베이비’가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윈저’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고 BBC 방송 등이 8일 보도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서 첫째 자녀의 이름을 공개하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남편 필립공이 윈저성에서 증손자를 처음 만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해리 왕자 부부의 아이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여덟 번째 증손자이다.

로이터통신은 아치가 영국에서 아기 이름으로 가장 인기 있는 20개 중의 하나로, 그동안 ‘로열 베이비’ 이름 후보군에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리슨 역시 기존 왕실 인사들에게 전통적으로 주어지는 이름은 아니라고 전했다.

영국 도박업체들은 마클 왕자비가 남자아이를 출산하면서 그동안 알렉산더, 제임스, 아서 등의 이름을 상위 후보로 예측했고, 해리 왕자의 어머니인 고(故) 다이애나비의 결혼 전 성(姓)인 스펜서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름 발표에 앞서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런던 인근 윈저성의 세인트조지홀에 모인 취재진 앞에 득남 이후 처음으로 아이를 안고 나타났다. 

마클 왕자비는 “매우 환상적이며 놀라운 일”이라며 “나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두 명의 남자를 갖고 있어서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