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달 착륙선 실물 모형 공개
제프 베이조스가 달 착륙선 블루문의 실물 모형을 설명하고 있다. 블루 오리진 트위터

 

아마존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가 실물 크기의 달 착륙선 모형을 공개하고 달 탐사 도전을 선언했다.

우주개발업체 블루 오리진(Blue Origin)의 최고경영자기도 한 그는 9일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우주사업 설명회를 열어 "우리는 우주로 가는 길을 건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조스 설명에 따르면 블루문(Blue Moon)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착륙선은 달 표면까지 화물을 최대 3.6톤까지 운반할 수 있다. 4대의 자율주행 탐사차량을 실을 수 있으며, 착륙선에서 달 궤도에 소형 위성을 쏘아올릴 수도 있다. 약간의 변형만 거치면 우주비행사 탑승도 가능하다.

베이조스가 이날 공개한 블루문은 미 항공우주국(나사)의 달 착륙 재도전 계획을 염두에 둔 것이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올해 초 나사에 2024년까지 미국인 우주비행사를 달에 다시 보내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블루 오리진은 웹사이트를 통해 "블루문 유인우주선은 2024년까지 미국인을 달에 다시 보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밝혔다. 베이조스는 이날 설명회 현장에선 명확한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나사를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예산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나사는 백악관의 방침을 수행하는 방안으로 민간기업과의 협력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블루 오리진에 앞서 지난달 록히드마틴도 달 착륙선 제작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베이조스는 이와 함께 블루문 착륙선에 쓰일 엔진 BE-7도 공개했다. 그는 "추력 4.5톤의 이 엔진은 올 여름 첫 시험발사가 예정돼 있다"며 "주로 3D 프린팅 방식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3D 프린팅은 향후 우주정착촌 건설 때 현지 제조를 염두에 둔 것이다. 그는 "달은 지구보다 중력이 낮아 우주에서 뭔가를 제조하기에 좋은 장소"라며 "달에서 자원을 확보하는 데는 지구보다 비용이 24배 덜 든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시설부터 우주기지 건설 꿈을 꿔온 그는 우주사업에 매년 10억달러의 개인 자산을 쏟아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블루 오리진은 달 도전에 앞서 우주여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안에 고도 100km의 우주경계선까지 유인 왕복시험운항을 계획하고 있다. 지금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무인 시험 왕복운항에 성공했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