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000억달러 규모 중국제품에 25% 관세 부과
中상무부 "필요한 보복 조취 취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00억달러(235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렸다.

트럼프 행정부는 10일 0시1분부터 이같은 관세 인상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은 총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율을 적용한다.

적용 대상 품목은 중국산 휴대전화, 가구, 의류 등 광범위하다. 미 언론은 관세 인상이 이뤄지면 미국 소비재 물가가 상승해 미국 소비자가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및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만나 진행 중인 협상과 관련해 논의한 데 이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필요한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며 즉각 반발했다. 중국이 어떤 보복 조치를 언제 시행할지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미국이 실제 25% 관세율을 부과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려 현재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 중인 미중은 일단 시간을 벌어놨다.

인상된 관세는 10일 0시1분 이후 중국을 떠난 제품에 적용된다. 중국산 화물이 미국 항구로 들어오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3~4주 정도다.

앞서 이번주 무역협상에서 미중이 타결에 이를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5일 돌연 관세율 인상을 선언했다. 미 행정부는 중국이 협상 과정에서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WSJ은 중국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서 미국이 양보할 뜻이 있다는 인상을 받고서 강경 입장으로 선회했다고 보도했다. 

미중은 예정대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라이트하이저 대표 및  므누신 장관이 이끄는 미측 대표단과 류허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측 대표는 9일 오후 5시께부터 워싱턴 USTR 청사에서 협상을 진행했다.

류 부총리는 협상에 앞서 기자들에게 "나는 이번에 성의를 갖고 미국에 왔다"면서 "현재 특별한 상황에서 미국 측과 매우 합리적이고 매우 솔직한 대화를 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류 부총리가 협상이 끝나기 전에 취재에 응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양국은 관세 인상에도 불구하고 10일 오전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뉴시스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Chung Oak Korean Restaura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