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우라 해트트릭' 토트넘, 사상 첫 챔스리그 결승 진출
손흥민 풀타임 활약…박지성 이어 역대 한국 선수 두 번째로 챔스리그 결승 진출

전날 ‘안필드의 기적’에 이어 이번에는 ‘암스테르담의 기적’이 나왔다. 손흥민과 토트넘이 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종료 직전 득점을 포함,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역사에 남을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이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홀로 3골을 터뜨린 모우라의 활약을 앞세워 3-2 승리를 거뒀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의 0-1 스코어를 더해 합계 3-3이 된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에 힘입어 결승에 올랐다. 

1882년 창단한 토트넘은 137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경고누적으로 1차전에서 결장했던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전방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모우라를 지원했다.

비록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지만 골포스트를 때리는 등 적극적인 공격으로 아약스 수비를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한국 선수로서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역대 두 번째다. 박지성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2010~2011시즌 결승 무대를 밟았다.

 

토트넘의 결승 상대는 리버풀(잉글랜드)이다. 다음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다.

브라질 출신 공격수 모우라는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치며 대역전극을 썼다. 특히 2-2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세 번째 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결승행을 이끌었다.  

16강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8강에서 유벤투스(이탈리아)를 따돌리며 돌풍을 일으켰던 아약스는 1995~1996시즌 이후 23년만의 결승 진출에 도전했지만 고비를 넘지 못했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