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닷새 만에 평북 신오리서 동쪽으로 불상 발사체 발사

 

북한이 9일 오후 평안북도에서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30분경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240㎜ 방사포와 300㎜ 대구경 방사포,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5일 만이다.

합참은 "북한 발사체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자료:합동참모본부  그래픽=연합뉴스

 

북한은 평북 신오리 일대에 노동미사일 기지를 운용하고 있다. 특히 평북 서해안 쪽 신오리에서 동쪽 방향으로 발사된 발사체가 내륙을 관통했을 것으로 추정돼 '미사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러나 군은 발사된 기종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앞서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한반도 전문포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지난 1월 배포한 보고서 요약자료에서 "신오리 미사일 기지는 군사분계선에서 212㎞ 떨어져 있고, 연대 규모의 노동 1호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 배치돼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기지는 북한이 보유한 20여곳의 미사일 운용기지 중 가장 오래된 기지 중 하나이며,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노동미사일 여단 본부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Share
Share